국토부, 순수 인도폭 최소 1.5m 확대···보행 안전·편의 제고

26일 '보도 설치 및 관리 지침' 전면 개정···횡단경사 완화·보도 품질관리 기준 마련

▲ 등급별 포장상태 서비스 수준.

보행자 통행에 이용되는 도로 폭의 최소 기준이 1.5m로 확대됐다. 휠체어나 유모차 이용자도 교행할 수 있게 돼 보행자 편의 및 안전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보행자의 안전하고 편리한 보행환경 확보와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보도 설치 및 관리 지침’을 지난 26일 전면 개정헸다고 밝혔다.

당국은 2004년 ‘보도 설치 및 관리 지침’을 제정한 이후 총 3차례 개정했다. 그러나 관련 법 개정에 따른 일부 내용에 대한 부분 개정 수준에 머물렀다.

이에 보행자도로의 기하구조 및 포장재료 등을 포함한 전면 개정이 필요하다는 지적과 보행자 통행에 대한 안전성과 편의성 증진에 대한 국민의 요구가 계속돼 전면 개정을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정부는 그간 지적된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함께 현장조사, 전문가 자문회의, 관계기관 협의 등의 과정을 진행했다.

주요 내용은 ▲보행자 위주의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환경 조성 ▲보도포장 등에 대한 구체적인 시공 및 유지관리 방법 제시 등이다.

개정 지침에 따라 횡단경사는 현행 1/25 이하에서 1/50 이하로 완화된다. 쾌적하고 안전한 보행 환경을 조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보행자 도로의 진행방향에 직각으로 설치하는 횡단경사를 보다 완만하게 만들어 통행시 한쪽 쏠림현상, 휠체어 이용자 방향 조절 불편함을 줄이는 등 보행자 및 교통약자의 통행 안전을 향상시켰다는 것이 당국의 설명이다.

유효 폭의 최소 기준도 1.2m → 1.5m로 확대됐다. 가로수 등을 제외한 보행자 통행에만 이용되는 유효 폭 최소 기준을 상향, 보행자는 보다 넓은 공간에서 통행할 수 있게 됐다. 동시에 휠체어‧유모차 이용자도 교행할 수 있는 최소한의 보도 폭을 확보했다.

이번 개정 지침은 보도포장 등에 대한 구체적인 시공 및 유지관리 방법도 담았다. 먼저 보행자 안전에 문제가 있거나 타일 등 현재 사용하지 않는 포장재료는 삭제했다. 또 포장공법별 시공 및 품질관리 기준을 마련해 보행자도로 특성에 맞는 시공‧관리가 가능하도록 유도했다.

포장상태의 서비스 수준 등급도 마련해 도로관리청별 상이하게 관리하던 보행자도로에 대해 명확한 관리 기준을 제시했다. 포장상태 서비스 수준 등급은 A~E 등급으로 구분되며, 보행자도로가 일정 수준(C등급)이상 관리되도록 했다.

고원식 횡단보도의 경우, 기존 ‘험프형 횡단보도’를 ‘도로교통법’에서 사용하는 ‘고원식 횡단보도’로 용어 변경하고, 고원식 횡단보도의 정의, 설치 위치, 형식, 구조 등을 제시해 일관성 있는 설치를 통해 자동차 운전자와 보행자의 통행 안전성을 확보토록 했다.

이밖에 관련 규정 개정에 따른 단순개정사항으로는 보행자도로의 시설한계, 자전거ㆍ보행자겸용도로, 조명시설, 교통안전시설 등 관련 규정의 개정으로 인한 내용을 반영해 현장 적용 시 일관성을 유지하도록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전면 개정에 따라 보행자 및 교통약자에 대해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환경을 제공할 수 있으며, 도로관리청의 일관성 있는 보행자도로 설치 및 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