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현 SK건설 사장, 라오스 아타프州 주지사 면담

▲ 안재현 SK건설 사장(사진 왼쪽에서 두 번째)이 지난 25일 오후 9시(현지시간) 렛 사이아폰 라오스 아타프州 주지사(사진 가운데)와 주지사 관저에서 간담회를 갖고 라오스 댐 사고 관련 구조·구호 활동과 피해 복구 작업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SK건설 사장은 지난 25일 오후 9시(현지시간) 안재현 사장이 렛 사이아폰 라오스 아타프州 주지사와 면담을 갖고 라오스 댐 사고 관련 구조·구호 활동과 피해 복구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렛 주지사는 이날 주지사 관저에서 진행된 면담에서 “이재민과 수해 피해자들에게 지원할 구호물품이 크게 부족한 실정”이라며 “의약품과 식료품, 의류 등을 우선적으로 지원해 주길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안 사장은 면담에서 “SK건설은 라오스 정부의 긴급 구호활동을 최대한 적극적으로 도와 나가겠다”면서 “구호물품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발주처(PNPC)와 협의해 이재민들을 위한 임시숙소도 최대한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 사장과 렛 주지사는 26일 오전 헬기로 댐 사고 재해현장을 방문했고, SK건설 임직원 등의 구호 및 피해 복구 활동을 독려했다.

한편 SK건설은 27일 임직원 40여명으로 구성된 긴급 구호지원단을 추가로 현지에 파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