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서울-도쿄노선 취항 50주년 기념식 개최

1968년 국영 대한항공공사 당시 양국 수도 잇는 첫 정기노선···주6회→49회로 '껑충'

▲ 대한항공은 지난 25일 도쿄 하네다공항에서 ‘서울-도쿄노선’ 취항 50주년 기념 행사를 가졌다. 사진은 기념행사에 참가한 관계자들이 촬영을 하는 모습.

한국과 일본의 수도를 잇는 국적기 직항 노선이 개설된 지 50주년을 맞이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25일 도쿄 하네다공항에서 ‘서울~도쿄 노선’ 개설 5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일본 국토교통성 도쿄공항사무소 ‘모리모토 소노코’ 공항장, 도쿄국제공항터미널 ‘도이 카츠지’ 사장, 주일본대사관 이정일 공사, 대한항공 김정수 일본지역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서울~도쿄간 직항 노선은 지난 1968년 7월 25일 개설됐다. 당시 취항 항공사 는 유일한 국적 항공사인 국영 대한항공공사였다. 그러나 대한항공공사는 경영 부실로 7개월여 뒤인 1969년 3월 1일 한진그룹에 인수돼 주식회사 대한항공으로 민영화 됐다.

당시 서울~도쿄 노선은 양국 수도간 개설된 첫 정기 노선으로, 대한항공공사가 1967년 7월 도입한 유일한 제트 여객기인 미국 더글라스사의 DC-9이 주 6회 투입됐다. 또한 우리나라 국적기가 한일노선에 서울~오사카, 부산~후쿠오카에 이어 세번째로 운항하는 직항 노선이었다.

한편 현재 대한항공은 도쿄에 인천~나리타 노선 주 21회, 김포~하네다 노선 주 21회, 인천~하네다 노선 주 7회 등 총 주 49회 운항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