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서구 원도심에 도시형 혁신물류센터 건립 추진···美 투자유치 성공

26일 美 KKR· 韓 SK인천석유화학·서구청 양해각서 체결···3천억 투입

인천 서구 원도심에 ‘도시형 혁신물류센터’가 건립된다. 지역 개발 및 경제 활성화에 일익할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광역시는 26일 미국 외투기업 KKR, SK인천석유화학㈜, 서구청과 ‘도시형 혁신물류센터’ 건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체결식에는 박남춘 인천광역시장과 미국 KKR 아시아부동산부문 대표 존 파타르(John Pattar), 최남규 SK인천석유화학 대표이사, 이재현 서구청장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도시형 혁신물류센터는 인천 서구 석남동에 있는 SK인천석유화학 부지 5만 5,733㎡에 지하 1층, 지상 7층 규모로 들어선다. 건축 연면적만 30만㎡에 달한다. 이번 사업에는 총 예산 약 3,000억 원이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인천시는 혁신물류센터를 단순 보관창고 기능에서 벗어나 검수·포장·라벨링 등의 물류체계 구성에 첨단기술을 적용해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창출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특히 물품자동 보관 및 출하가 가능한 대형보관창고 시스템 외에도 저온 및 상온 복합시설 보안시스템, 전자동 LED 조명 시스템 등을 갖추고, 물류센터 7층까지 물류차량 접근이 가능한 드라이브인 방식으로 설계할 계획이다.

아울러 혁신물류센터는 민선 7기 출범 이후 첫 번째 투자 유치로 약 1,500명의 고용창출과 세수 증대의 파급효과가 예상된다. 동시에 아울러 원도심 지역의 개발과 경제 활성화에 활력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시 관계자는 “향후 다양한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유치를 추진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며 “특히 원도심 지역에 대한 투자유치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