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설계 프로세스 획기적 개선···전분야 동시 추진해 품질 혁신

철도건설사업의 프로세스가 획기적으로 개선돼 국제 경쟁력 강화 및 설계 고품질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신속한 사업 추진이 가능해져 보다 국민들에게 적기에 철도서비스를 제공하게 되는 등 사회적 가치를 적극 실현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철도건설사업의 설계 품질 향상과 국제 경쟁력 확보를 위해 프로세스를 개선한다고 26일 밝혔다. 개선된 프로세스는 올해 신규로 설계를 착수하는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호남고속철도 2단계(고막원∼목포)부터 적용된다.

철도공단에 따르면, 지금까지 철도 노반 기본설계를 완료한 뒤 실시설계 과정에서 환경영향평가 등 평가용역을 시작했다. 이로 인해 평가 결과가 기본설계에 반영되지 못하고, 실시설계가 지연되는 문제점이 발생했다.

또한 노반 실시설계와 각종 평가용역이 끝난 이후 철도 건축, 궤도, 전력, 신호 등 각 분야의 기본 및 실시설계를 실시해 각 분야 간 요구사항을 기본설계에 충분히 반영하지 못했다.

이에 철도공단은 고품질의 설계 성과물을 확보하기 위해 전 분야 기본설계를 동시에 시행하고, 각 분야별 충분한 협의를 거쳐 철도시설규모 최적화, 설계 누락사항 발굴 등 설계 프로세스 개선을 통해 설계 품질을 내실화하기로 했다.

특히 원활한 공사 추진을 위해 선(先) 토지보상 후 공사를 착수해 노반설계 60% 단계에서 사업실시계획 승인을 득하고, 공사 착수 전 보상계획 공고 및 열람, 감정평가 시행 등 행정절차를 마무리하는 방식으로 개선된다.

철도공단 김상균 이사장은 “이번 설계 프로세스를 개선해 고품질의 철도 설계 관리와 철도 건설사업의 신속한 추진으로 국민에게 적기에 교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건설사업 제도 개선을 통해 철도건설 사업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