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상반기 영업악 6천억 돌파···창사 이래 최대규모

매출 6조7,090억원, 영업이익 6090억, 세전이익 5,010억원···모두 반기 기준 창사 이래 최대치

GS건설 상반기 영업이익이 6000억을 돌파하고, 반기 기준 매출, 영업이익, 세전 이익 모두 창사 이래 최대를 기록했다.

GS건설은 25일 공정 공시를 통해 상반기 매출 6조7,090억원, 영업이익 6,090억원, 세전이익 5,010억원, 신규 수주 5조3,260억원의 반기 경영 실적(잠정)을 발표했다. 상반기 매출과 영업이익과 세전이익 규모는 창사 이래 최대로 성장세가 견조함을 확인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7.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320.0%로 늘었다. 세전 이익도 대규모 흑자 전환했다.

분기별로도 매출은 매출 3조5,820억원, 영업이익 2,190억원, 세전 이익 1,900억원의 2분기 실적(잠정)을 기록했다. 매출은 분기별 사상 최대 규모였고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154.7% 증가한 것이다.

매출 성장세는 플랜트와 분양 물량 착공에 따른 건축 사업 부문의 성장이 이끌었다. 상반기 플랜트 매출은 2조1,170억원으로 전년 대비 46.7%가 증가했고, 건축사업 부문 매출도 3조7,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4.4% 늘었다. 특히 플랜트 부문의 상반기 매출 총이익률은 12.2%로 전년 동기대비 흑자전환해 시장의 우려를 불식시켰다.

신규 수주도 주택·건축에서 개포8단지 디에이치자이(8,460억원), 구미원평2동 재개발(4,090억원) 등을, 플랜트에서 플랜트에서 보령LNG터미널(1,930억원)를, 전력에서 당진 바이오매스 발전소 2건설공사 (2,510억원) 등 전 사업부문에서 고르게 성과를 거뒀다.

GS건설은 “수익성에 기반한 선별 수주와 경쟁력 우위 사업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하반기에도 양호한 경영 성과를 거둬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뤄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