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계 “재난급 폭염시 공기 연장해야”

건단연 25일 국토부·기재부 등에 건설현장 안전관리 긴급대책 마련 건의

건설업계가 재난급 폭염이 발생할 경우 공사기간을 연장해 달라고 정부에 정식으로 건의했다.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회장 유주현)는 25일 재난급 폭염에 따른 공사현장 안전관리 긴급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정부에 건의했다고 밝혔다.

연일 수은주가 40℃에 육박하는 기록적인 폭염이 전국적으로 지속되고 있다. 건설현장은 옥외작업이 대부분인 특성으로 폭염에서도 작업이 이뤄진다. 이 때문에 건설 노동자의 안전을 담보하기 위해 단순 휴식시간 제공 차원이 아닌 실질적인 관리감독 조치를 통해 노동자가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여건 조성이 무엇보다 시급한 상황이란 것이 건설업계의 판단이다.

시공사 입장에서도 폭염은 반갑지 않은 기상조건이다. 근로자 안전 차원에서 휴게시간을 보장함으로써 공정 진행률이 평소의 30∼40%밖에 되지 않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준공일을 맞추는데 커다란 애로가 발생하고 노무비 등 추가적인 비용이 수반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폭염 속에서 무리하게 공사를 진행해 온열사망 사고 발생 시 민형사 책임 및 행정제재처분을 받게 될 뿐 아니라 발주기관이 공사일시중지 또는 공기연장 등 조치를 하지 않을 경우 지체상금까지 물어야 한다.

이에 건단연은 기재부, 행안부, 국토부에 재난급 폭염에 따른 공사현장 안전관리 긴급대책을 마련, 산하 발주기관에 시달해 줄 것을 요청했다.

건단연 관계자는 “폭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신속한 정부 대책을 통해 건설근로자와 건설현장의 애로가 해소되길 기대한다”며 “한반도 기후변화로 인한 공사환경이 달라짐에 따라 공공공사 계약제도 및 계약조건 등의 개선도 검토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