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참여 라오스 댐 붕괴···다수 사망, 수백명 실종

SK건설이 참여한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댐이 붕괴해 다수가 숨지고 수백명이 실종됐다고 라오스통신이 24일 전했다.

라오스통신(KPL)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복수의 외신에 따르면, 전날(23일 현지시각) 밤 라오스 남동부 아타프 주에 있는 세피안-세남노이댐이 붕괴돼 50억㎥의 물이 방류돼 인근 6개 마을에서 홍수가 발생했다.

이번 사고로 다수가 숨지고 수백 명이 실종했으며 1300가구, 약 6600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현지 재난당국은 공무원, 군인, 경찰, 소방대원 등 가용한 인력을 총동원해 긴급 구조 및 수색 작업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도 사고 현장을 방문, 구조 활동을 독려할 계획을 세웠다.

SK건설 역시 사고 직후 현지와 서울 본사에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구조활동 지원에 나섰다. 특히 안재현 사장과 해당사업 담당 본부장은 사태 수습을 위해 현지로 출국했다.

한편 세피안-세남노이 댐은 지난 2012년 SK건설과 서부발전, 태국 라차부리전력, 라오스 라오홀딩스테이트엔터프라이스 등이 참여해 설립한 ‘세피안-세남노이전력회사(PNPC)가 공사를 맡았다. 해당 컨소시엄은 12억 달러 규모의 세피안-세남노이 댐 공사를 진행, 시공을 마무리돼 내년 상업운전에 들어갈 예정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