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천연 냉방 ‘도시숲’ 조성···폭염 재난 ‘친환경’ 대응 눈길

도시숲 평균 2.3~ 2.7℃ 온도 저감 효과 기대···도시 열섬현상 제거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가 천연 냉방 ‘도시숲’을 조성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친환경 대응책으로 평균 2.3~ 2.7℃의 온도 저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돼 폭염으로부터 시민 안전을 제고할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광역시는 예산 35억 4,000만원을 투입해 총30개소에 달하는 ‘2018년 인천시 지자체 도시숲 조성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도시숲 주제도 ‘명상’, ‘나눔’ ‘옥상녹화’ ‘백범도시’ 등으로 다양해 도심 속 새로운 즐길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으로 보면, 명상숲 조성사업은 학교 내 유휴공간을 활용해 녹지공간을 확충하는 사업이다. 이를 통해 학생의 정서 함양, 자연체험, 생태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명상품 사업 대상은 남구 숭의초교 등 23개교이며, 총 13억 8,000만원이 투입돼 현재 19개소 83%가 완료됐다.

나눔숲·나눔길은 녹색자금을 지원 받아 조성하는 사업으로 사회복지시설 내 숲을 조성해 거주자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한다. 특히 교통약자층(장애인, 노약자, 임산부 등)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목재데크 등 산림체험 활동시설도 설치한다.

이 사업은 현재 4개소, 11억 8,000만원의 예산으로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아울러 검단 및 장기 119 안전센터에는 1억 8,000만원을 투입해 옥상녹화 조성사업을 진행, 올 하반기 완료를 앞두고 있다.

백범도시숲 조성사업은 고물상 등으로 도시 미관을 저해하는 부평구 십정녹지를 쾌적한 생활환경으로 조성하고자 8억원 예산을 투입하고 있다. 이 역시 올 하반기 완료 예정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2019년도 녹색자금 지원사업을 이달 31일까지 신청서 접수 중에 있다”며 “공모를 희망하는 기관·단체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국립산림과학원 연구 결과에 따르면, 도시숲 조성으로 평균 2.3~2.7℃의 온도를 낮추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도시숲이 1㎡ 증가할 경우 1년에 선풍기 5대를 운영해 폭염을 식혀주는 효과도 발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