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어린이 통학버스 안전장치 연내 도입···믿고 맡기는 보육환경 조성

특교세 1억원 편성해 관내 1,600여대 적용···버스 내 사각지대 근절 기대

부산광역시가 어린이집 통학버스 내 안전사고를 막기 위한 선제대응에 나선다. 버스 안팎의 사각지대를 운전자가 직접 확인함으로써 자녀를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환경을 조성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시는 어린이집 통학버스에 안전장치를 설치하는 ‘슬리핑 차일드 확인(Check)제도’를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를 위해 특별교부세 1억원을 활용한다.

최근 어린이집 통학버스 내 어린이 갇힘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는 가운데 믿고 맡길 수 있는 어린이집 보육 환경을 강화하기 위해 ‘슬리핑 차일드 체크제’방식의 안전장치 설치를 올 연말까지 부산시 전체 어린이집 통학버스 1,600여 대에 설치 지원할 예정이다.

통학버스 안전장치인 ‘슬리핑 차일드 체크제’는 ▲통학버스에서 어린이들이 모두 하차 후 미하차 어린이가 있는지 확인 시 ▲소지한 휴대폰을 이용하여 좌석 뒷자리 NFC 접촉 ▲최종 미접촉 시에는 경고음이 울리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통학버스 내외의 사각지대를 확인할 수 있고, 통학버스 이동 경로 및 이동 승하차 정보를 웹과 스마트폰 앱으로 제공하는 지능형 시스템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어린이집 통학버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통학버스 내 안전장치 개발 설치뿐만 아니라, 통학버스 운전자 등 보육 교직원에 대한 긴급 안전교육도 실시하여 우리 아이를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안전한 보육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