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전철전원 기술발전 교류회 개최···글로벌 최신 기술 공유 등 판로개척 모색

구매조건부 기술개발제도 안내···전기철도 핵심산업 발전 견인 등 '사회적 가치' 실현

철도공단이 지난 23일 대전 본사에서 전철전원분야 기술 교류를 위한 모임을 가졌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이 글로벌 최신 기술을 협력사와 적극 공유해 판로 개척을 도모하고, 산업 발전을 견인하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했다.

철도공단은 지난 23일 대전 본사에서 전기철도의 핵심기술인 전철전원 분야의 최신 기술교류를 위한 ‘기술발전 교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술발전 교류회에는 설계사·제작사 등 30개 협력업체 관계자, 70여명이 참석했다.

철도공단은 이 자리에서 기술 개발비를 최대 75%까지 지원하는 ‘구매조건부’ 제도와 ‘민·관 공동투자 기술개발사업’을 안내했다. 이 제도를 활용해 개발 중인 ‘스마트 전력품질 개선장치’ 사례를 소개했다.

참고로 ‘스마트 전력품질 개선장치’는 KTX 등 전기열차 운용 중에 전차선로에 고조파 및 전압강하 등의 발생으로 전력 품질이 저하돼 변압기 효율이 떨어지는 현상을 개선하기 위해 개발 중인 전기설비다.

또한 유럽과 일본의 급전안정화 기술 사례를 공유해 국내 관련 업계가 벤치마킹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아울러 협력사의 애로사항을 청취해 현장 여건 변화와 최신 기술이 반영된 개선 방안이 공단의 규정에 적용될 수 있도록 기술교류의 장을 지속적으로 갖기로 했다.

철도공단 이인희 전철처장은 “앞으로도 협력사와 지속적인 기술교류를 통해 전기철도의 신기술 개발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며 “협력사와 상생협력 강화를 통한 판로 개척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