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흑산공항, 지역민 위해 꼭 필요한 대체교통수단”

국립공원위원회 ‘흑산공항’ 건설여부 결정 연기에 대응해 사업 지속 추진 총력전

▲ 전남 신안군이 최종 사업 추진 결정이 미뤄진 ‘흑산공항’ 건설 사업의 추진을 위해 행정력을 결집한다. 사진은 흑산공항 건설사업 예정지(청색 테두리)와 철새 서식지.

전남 신안군이 흑산공항 건립 여부 결정이 최종 연기됨에 따라 사업 정상 추진을 위해 군(君) 행정력을 총결집한다. 지역 주민의 교통수단으로서 삶의 질을 향상시킬 유일한 대체 교통수단이라는 판단에서다.

지나 20일 환경부 국립공원위원회는 제123차 국립공원위원회를 열고 ‘다도해 해상국립공원 흑산공항 건설 공원계획 변경(안)을 심의했다. 그 결과, 주요 쟁점에 대한 추가확인 및 논의가 필요해 계속 심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구체적으로 보면 이날 국립공원위원회는 서울지방항공청이 제출한 재보완서에 대한 설명과 질의응답이 진행됐다. 또 사업에 찬성 및 반대하는 전문가와 지역주민의 의견을 각각 청취했다.

그럼에도 분야별 쟁점에 대한 추가적인 기술적 검토가 필요하다며, 최종 결정을 연기했다.

오는 9월에 열릴 예정인 국립공원위원회는 추가 보완자료 없이 종전 보고서를 토대로 ▲공항 건설에 따른 국립공원의 가치 훼손 수용 여부 ▲항공사고 우려 등의 안전 문제 ▲주민 이동권을 보장하는 다른 실질적인 대안 ▲대체서식지의 적합성 ▲경제적 타당성 등을 중점 심의할 예정이다.

특히 위원회에 앞서 전문가와 지역주민,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토론회도 마련한다.

이에 신안군은 국립공원위원회에서 재심의 주요 쟁점에 대해서 각계각층의 전문가 자문 및 의견수렴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무엇보다 흑산도와 인근 부속도서, 복지 수혜 지역주민들의 새로운 대체교통수단인 공항건설의 간절함을 호소해 공항 건설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시킨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사업 추진 분위기를 적극 조성해 지역 주민 삶의 질을 제고하겠다는 구상이다.

한편 2016년 11월 제117차 공원위원회 심의에서는 철새 등 조류충돌 방지 대책과 경제적 타당성 재분석, 대안입지 검토 등을 이유로 보류결정을 내린바 있다.

이에 따라 국토부와 서울지방항공청은 7개 분야, 45개 항목에서 대해서 전문가 자문과 관련자료 등을 바탕으로 보완서를 마련, 올 2월 환경부에 보고서를 제출했으며 이번에 재심의를 진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