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마지막 모두발언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의 충격적인 사망 소식에 정치권은 물론 시민들이 침통한 분위기에 잠겼다. 노 원내대표의 비보가 전해진 23일 정의당 홈페이지에는 ‘제93차 상무위’ 모두발언이 실려 눈길을 끈다.

노 원내대표의 모두발언은 ‘삼성 백혈병 및 KTX 승무원 복직 관련’ 서면발언이다. 이는 평소 고인의 노동과 관련한 관심이 반영된 것으로 판단된다.

다음은 노회찬 원내대표의 마지막 서면발언 전문.

삼성전자 등 반도체사업장에서 백혈병 및 각종 질환에 걸린 노동자들에 대한 조정합의가 이뤄졌습니다. 10년이 넘는 시간이었습니다. 그동안 이 사안을 사회적으로 공감시키고 그 해결을 앞장서서 이끌어 온 단체인 ‘반올림’과 수많은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또한 KTX승무원들 역시 10여년의 복직투쟁을 마감하고 180여명이 코레일 사원으로 입사하게 됐습니다. 입사한 뒤 정규직 전환이라는 말을 믿고 일해 왔는데 자회사로 옮기라는 지시를 듣고 싸움을 시작한지 12년 만입니다. 오랜 기간 투쟁해 온 KTX승무원 노동자들에게 축하의 인사를 전합니다.

두 사안 모두 앞으로 최종 합의 및 입사 등의 절차가 남아 있지만 잘 마무리되리라고 생각합니다. 누가 봐도 산재로 인정할 수밖에 없는 사안을 10여년이나 끌게 만들고, 상시적으로 필요한 안전업무를 외주화하겠다는 공기업의 태도가 12년 동안이나 용인된 것은 잘못된 것입니다. 이번 합의를 계기로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씨데일리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