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명레저산업, 비발디파크 리조트 단지 내 ‘더 파트 호텔’ 그랜드 오픈

대명레저산업이 첫 번째 독자 브랜드 호텔인 ‘더 파크 호텔(The Park Hotel)’을 선보였다. 호텔의 본연의 기능을 극대화해 강원지역의 관광·마이스(MICE) 산업의 경쟁력을 한차원 끌어 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대명레저산업은 지난 20일 비발디파크 리조트 단지에 더 파크 호텔(The Park Hotel)을 개관했다고 밝혔다. 워터파크, 스키장, 승마클럽, 골프장 등을 갖춘 복합리조트 비발디파크가 처음으로 선보인 독자 브랜드 호텔로 눈길을 끈다.

더 파크 호텔은 강원 홍천 비발디파크 오션월드 맞은편에 위치, 고객에게 필요한 핵심 시설과 서비스에 집중해 호텔의 가치를 제고했다. 부대시설은 비발디파크 리조트와 공유하는 업스케일 호텔 브랜드다.

호텔은 지상 10층, 지하 1층 규모로, 79객실, 호텔 투숙객만을 위한 전용 라운지와 키즈파크 앤트월드 등을 갖췄다. 특히 설계과정에서 호텔 본연의 기능인 ‘편안한 객실’의 최대치를 구현하는데 집중했다.

대명레저산업은 최적의 룸 컨디션을 제공하기 위해 객실 구성부터 차별화했다고 강조했다.

객실 타입은 단 두 가지. 고객이 가장 선호하는 슈페리어(63실)와 디럭스(16실)로만 이뤄졌다.

무엇보다 전체 객실이 패밀리 트윈룸으로 구성된 점도 차별점이다. 타입과 상관없이 모든 객실에 더블베드 1개와 싱글베드 1개를 함께 배치해 여유로운 공간의 잠자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어메니티 킷(편의용품·Amenity kit)은 친환경 화장품 브랜드 아베다(AVEDA) 정품을 구비해 성분에 민감한 고객들을 배려했다. 베딩(침구류·bedding)은 가볍고 부드러운 오리털 이불을 사용해 편안한 수면을 돕는다.

테라스에서는 워터파크 또는 스키장을 바라보며 여행 기분을 만끽할 수 있다.

이밖에 1층에는 호텔 투숙객 만을 위한 전용 라운지가 마련돼 간단한 미팅과 업무에 필요한 PC, 팩스, 복사기 등을 이용할 수 있다.

무엇보다 더 파크 호텔은 비발디파크 내 다른 콘도동과 달리 회원권이 없어도 숙박이 가능한 일반 호텔이다. 국내 자유여행객은 물론 외국인 개별여행객(FIT)도 제한 없이 투숙할 수 있다.

대명레저산업은 이번 호텔 개관으로 강원도 마이스(MICE) 행사와 해외관광객 유치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는 시설과 서비스를 통해 서울 중심지에서 접할 수 있는 호텔 서비스를 지역에서도 체험할 수 있기 때문이다.

비발디파크 단지에 있는 25여개의 컨벤션홀, 10여개의 레스토랑, 워터파크, 스키장 등과 연계하면 다양한 관광객을 모객하기에 손색 없는 인프라다.

아울러 더 파크 호텔은 그랜드 오픈을 기념해 오는 8월 25일까지 오션패키지를 선보였다.

패키지는 ▲더 파크 호텔 1박 ▲오션월드 입장권 2인 ▲오션월드 30% 할인권 ▲직영 레스토랑 10% 할인권 등으로 구성됐다. 물놀이와 여유로운 휴식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구성이다.

요금은 주중 기준 슈페리어 객실 31만 7,000원, 34만 2,000원부터다. 다만 투숙일 및 객실 타입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