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건설사 상생협력 견인···대-中企 동반성장 프로그램 시행

현대건설, SK건설, GS건설, 롯데건설, 우미건설 등 대형건설사 5곳이 12개 중소 건설업체와의 상생협력에 나선다. 더불어 잘 사는 경제를 실현하기 위한 자율 상생협력으로 눈길을 끈다.

조달청은 중소 건설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공공시설분야 대·중소기업 협력 프로그램, 일명 멘토-프로테제 프로그램을 이달 19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조달청에서 마련한 대·중소기업 상호 협력 프로그램으로, 대기업(멘토)과 중소기업(프로테제)이 상호자율적 합의를 통해 중소기업이 필요로 하는 분야를 대기업이 체계적이고 장기적으로 지원하는 것을 골자로 했다.

지난달 프로그램 참여자를 모집한 결과, 대기업과 중소 건설기업 총 17개사가 신청해 자격조건 등 결격사유 확인을 거쳐 시행에 들어간다.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건설사는 ▲현대건설 ▲SK건설 ▲GS건설 ▲롯데건설 ▲우미건설(이상 멘토) ▲해유건설 ▲국원건설 ▲삼호개발 ▲동우건설산업 ▲삼미건설 ▲이엠종합건설 ▲수성 ▲신한건설 ▲합동건설 ▲두남건설 ▲광혁건설 ▲대국건설산업(이상 프로테제)이다.

이번 시범사업에서 대기업은 참여 중소기업에게 시공 현장의 시공·품질·공정관리 및 안전·품질 사례교육 등 전반적인 공사 관리를 지원한다.

또 경영환경 분석자료 제공, 경영전략 수립 지원 등 건설부문 경영관리와 재무구조 컨설팅, 계약관리 및 설계변경 시 법률지원 등 중소기업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게 된다.

조달청은 이번 멘토-프로테제 프로그램이 중소기업의 성장 잠재력을 높이고 기업 경쟁력을 향상시키는 데 일조할 것으로 기대했다.

조달청 강신면 시설사업국장은 “앞으로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나타난 문제점 등을 개선․보완하고, 프로그램이 잘 이행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더 많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성장할 수 있도록 공공시설분야 대·중소기업 협력 프로그램을 계속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조달청은 중소기업 지원 실적이 우수한 대기업을 대상으로 입찰 시 가점 등 인센티브를 제공해 대기업의 성장도 지원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