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국내 건설사 최초 테클라 BIM 어워드 최우수상 수상

▲ 롯데월드타워 72~76층의 BIM 모델.

롯데건설(대표 하석주)은 최근 열린 ‘2018 테클라 아시아 BIM 어워드’에서 롯데월드타워의 BIM 활용사례로 아시아 지역 1위를 차지하며, 국내 건설사 최초로 수상했다.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은 3차원 기반의 건축물 설계 및 시공 정보 모델을 의미한다. 기존 2차원 기반의 설계 방식으로는 힘들었던 기획, 설계, 시공, 유지관리 단계 정보의 효율적인 통합 관리를 가능하도록 해, 설계와 시공의 품질을 높이는 역할을 한다.

롯데건설이 국내 건설사 중 최초로 수상을 한 ‘아시아 BIM 어워드’는 테클라 공급업체인 트림블사(Trimble)가 2년마다 주최하는 세계적인 대회로 한국, 싱가포르, 동남아 등 여러 아시아 국가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이번 ‘아시아 BIM 어워드’에서는 총 6개국 18개 프로젝트가 참여했으며, 온라인 공개 투표와 7개국 BIM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평가를 거쳐 최종 수상작을 선정했다.

이번에 1위를 차지한 롯데건설 롯데월드타워는 지하 6층 ~ 지상 123층으로 세계 5위, 국내 1위의 초고층 건축물로서 규모만큼이나 거대하고 복잡한 구조 시스템을 갖고 있다.

롯데건설은 롯데월드타워의 다양한 시설과 초고층 구조물의 복잡한 설계를 고려, 공사 초기부터 테클라를 활용한 BIM모델을 구축했다.

그 결과, 공사 난이도가 높은 초고층 골조공사를 안전하고 체계적으로 마쳤을 뿐만 아니라, 공사 기간 단축까지 가능했다. 그 밖의 마감, 기계설비, 장비 시공에도 BIM 활용을 확대해 공사품질을 높이고 재작업률을 감소시켰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이번 ‘아시아 BIM 어워드’ 수상을 통해 초고층 시공능력뿐 아니라, 대형프로젝트의 BIM 운영에 대한 세계적 수준의 기술력을 공식적으로 입증받았다”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롯데건설이 진행하는 전 프로젝트에 BIM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건설은 현재 인천공항여객터미널 전면시설,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 G-Square 등 다수 프로젝트에 BIM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프로젝트 생산성 향상에 힘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