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2020년까지 일자리 2.8만개 창출···사회적 가치 제고 기대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이 적극적인 철도 자산 운용을 통해 오는 2022년까지 일자리 2만 8,000개를 창출한다. 또 이를 통해 발생한 수익금은 철도건설 부채 상환 등에 활용된다.

철도공단은 철도 건설 및 시설 관리를 비롯해 적극적인 철도 자산 활용을 위한 자산운영 전략을 수립, 이를 전사적으로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오는 2022년까지 누계 일자리 2만 8,000개를 신규로 창출하고, 연간 3,300억 원의 자산개발 및 활용 수익 창출을 목표로 정했다.

구체적으로 보면, 먼저 자치단체와의 협력을 통해 국유재산법에 의거해 사용허가방식으로 시행하는 철도 유휴부지 활용사업을 현재 16개에서 45개로 확대키로 했다. 또 사회적 기업 및 소상공인 단체를 방문해 우선 사용하게 하는 임대 프로모션 등으로 신규 일자리 6,000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여기에 수도권 등 도심지 철도시설에 대해 점용허가방식으로 시행하는 주요 역사 인근부지의 복합역사, 환승센터 및 역세권 개발 등 자산개발 사업을 현재 27개에서 2020년에 50개까지 확대한다.

이밖에 도심에 방치된 철도 교량의 하부 공간 31개소를 발굴해 2만 2,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구상을 세웠다.

철도공단은 ‘2022 자산운영전략’이 실현되면, 철도자산의 개발·활용에 따른 매출 규모가 지난해 기준 연간 1,200억 원에서 2022년에는 연간 3,300억 원으로 약 3배 가까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다. 자산운영 수입을 고속철도 건설부채 상환과 사회적 일자리 창출 등의 재원으로 사용한다는 방침이다.

철도공단 은찬윤 자산운영단장은 “공공기관의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이사장의 경영 철학을 담아 자산운영전략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며 “철도 자산을 활용해 수익성과 사회적 가치 제고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겠다”고 말했다.

한편 철도공단 자산운영단은 지난 3월 조직개편을 통해 신설된 조직으로, 국유재산 및 유휴부지 관리, 역세권 등 개발 다각화에 따른 신규사업 확대, 점용허가 중인 대규모 상업시설 관리 등 전문성을 강화하고 공공성 중심의 신성장사업 확대 방안을 발굴, 추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