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데일리

지진, 더이상 안전하지 않은 한국 본문

전문 뉴스/건설·토목

지진, 더이상 안전하지 않은 한국

씨데일리 Main_Admin 2016.03.02 15:20

최근들어 전세계에서 강력한 지진 발생 빈도가 늘고 있습니다. 


2004년 14개국에서 23만명의 사망자를 초래했던 인도양 대지진과 이로 인한 쓰나미, 2010년 1월 31만여명의 목숨을 빼앗아 간 아이티 대지진, 그리고 가장 강력했던 지진인 2011년 11월 일본 대지진까지 지구의 움직임이 참 무섭다는 것을 우리에게 알려줬습니다.


문제는 우리나라는 과거, 지진만큼은 안전지대로 여겨졌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초등학교 때 우리나라는 지진이 잘 일어나지 않는 국가로 교육을 받기가지 했습니다. 그런데 교과서에서 배운 것과는 다르게, 과학자들은 지구의 판경계뿐만 아니라 판 내부에서도 지진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특히 아직 우리나라는 한반도를 이루고 있는 지각의 판을 정확히 분석조차 못하고 있는 실정이죠. 서울에서 느껴진 최고 강도의 지진은 아마 2010년 수도권에서 발생한 시흥 지진입니다. 당시 리히터 규모 3.0 에도 우리는 많이 놀랐습니다.


오늘은 대전에서 규모 2.4의 지진이 발생했고, 이에 따른 주민 신고도 계속댔습니다. 아직 우리는 지진 발생을 사전에 감지할 능력이 없습니다. 더욱이 일본처럼 이에 대비한 연구도 활발하게 진행되지 않았습니다. 


얼마전 종영한 jtbc 드라마 '디데이'처럼 서울 한복판에서 강력한 지진이 발생한다면 수도권지역의 도시기능은 마비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법으로 내진설계를 의무화했음에도 적용되지 못한 건축물이 많고, 특히 예산부족으로 학교 등은 진행조차 되지 않았습니다. 


가까이하기엔 너무 먼 일본이지만, 지진과 관련된 정책 만큼은 좀 배울 필요도 있습니다. 지진이 잦은 일본은 1996년부터 규모 7.0의 지진에도 견딜 수 있도록 내진설계를 의무화했다. 특히 고층빌딩들은 건물과 지면 사이에 적층고무를 끼워 지진충격을 최소화했고, 일반 가옥들도 정부와 지자체의 지원을 받아 보강공사 등을 통해 지진에 적극적으로 대비했습니다. 


특히 고베 지진 이후 수직형 지진부터 수평형 지진까지 대비하고, 일반 가옥에대해서도 보강공사를 지원하는 점은 눈여겨 볼 필요가 있습니다. 경기가 침체된 시점이지만 경기 부양을 위해 일반 가옥에 대한 내진보강사업을 국가적 차원의 '뉴딜정책'으로 추진해 볼 것을 고민해 봐야 할 때입니다. 


물론 사유재산에 국고를 투입하는 것이 문제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국가는 국민을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사업 기준을 만들고, 그에 따른 순서대로 가옥을 보강공사를 적극 검토해 경기부양부터 국민 안전까지 잡아봐야 할 때입니다. 


우리는 한반도에서도 분명 지진에 대비해야 합니다. 지진을 막을 수 없기에 대비책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다만 걱정이 되는 부분은 '안전불감증'이 우리 사회 곳곳에 도사리고 있다는 점. 


성수대교 붕괴, 삼풍백화점 붕괴, 아현동 도시가스 폭발 사고, 대구 지하철 참사, 심지어 세월호까지 전국을 떠들석하게 만든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사고입니다.


당시에도 성수대교를 보고 한강 교량 점검을 통해 당산철교를 재시공하고, 대구지하철참사를 계기로 지하철 내장재를 난연재로 바꿨습니다. 소중한 인명과 맞바꾼 값비싸고 가슴 아픈 기억입니다. 


언제 발생할지, 얼마나 강력하게 발생할지 모르는 지진인 만큼, 

지진으로부터 많은 건축물을 보호하고, 오래도록 쓸 수 있도록 이제라도 정부는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입니다. 


우리도 사고 후 처방보다, 사고 전 예방으로 기조를 바꿔 안전한 나라를 만들어 볼 필요가 있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